본문바로가기

고객지원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글 내용으로 제목, 등록일, 조회수, 작성자, 출처, 내용, 첨부파일을 제공합니다.
제목 시설물 공터에도 '3차원 입체주소' 생긴다 스마트시티 5곳에 적용
등록일 2020-09-02 조회 284
작성자 관리자(KAIS) 출처 아시아경제
현재 도로와 건물 중심으로 부여돼 있는 주소를 사물(시설물)과 공간(공터)까지 확대하는 '주소체계 고도화 사업'이 내년부터 스마트시티 5곳에 우선 적용된다.

행정안전부는 2018년부터 추진하고 있는 주소체계 고도화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내년부터 5개 스마트시티에 3차원 입체주소를 부여하기로 하고 오는 3일 관계기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행안부와 국토교통부, 한국과학기술원,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시흥·대구 연구 실증), 한국주택토지공사(세종 스마트시티), 한국수자원공사(부산에코델타시티), 한국국토정보공사(전주 디지털트윈) 등은 2025년까지 스마트시티 주소체계 고도화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정부는 이들 스마트시티에 먼저 입체주소를 부여하고 순차적으로 전국에 확대 적용할 방침이다.

주소체계 고도화 사업은 2차원 평면개념인 현행 도로명주소를 3차원 입체주소로 전환하고, 건물에만 부여하던 주소를 지하, 시설물, 공간 등으로 확대·부여하는 사업이다. 주소체계가 3차원으로 고도화되면 도로 위에서 일정 시간 개방하여 운영되는 푸드트럭이나 도로 아래 위치한 지하상가, 공중에 떠 있는 다리 등에도 주소를 붙일 수 있어 인공지능, 음성인식, 빅데이터, 디지털트윈 등 4차산업 핵심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된다.

행안부는 이를 위해 서울 송파구 잠실역(지하공간·2020년)과 충북 진천군 졸음쉼터(시설물·2019년), 경기 수원시 공원(공간·2018년) 등에서 시범사업을 추진해 왔다.

이와 관련, 행안부는 3일과 4일 양일간 '2020 주소기반 혁신성장산업 대회'도 비대면으로 개최한다.

영상과 유튜브 방송으로 진행되는 이번 대회는 지금까지 진행된 주소체계 고도화 시범사업 결과와 주소기반 혁신성장산업 모형 개발 시범사업의 추진상황을 공유하고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자리로 마련됐다. 사람과 단말기 간의 위치 소통 수단인 주소를 기반으로 4차산업 혁명시대 핵심기술을 적용하는 혁신성장산업 모형 개발의 시범사업 추진상황도 함께 발표된다.

드론 배달점에 주소를 부여해서 드론의 이착륙을 지원하는 드론 배송(충남, 전남), 로봇의 이동경로를 구축하는 자율주행 로봇 배송(대전), 주차장에 주소를 부여하고 안내판을 영상 판독하는 방식의 자율주행차 주차(서울 송파) 모형 등이 대표적인 시범사업이다.

지난 7~8월 시행된 '주소기반 산업창출 아이디어 공모전'을 통해 본선에 진출한 5개 팀의 아이디어도 공개된다.

이재관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디지털 사회에서 주소는 중요한 위치소통 수단인 만큼 주소가 생활편의, 국민안전 뿐 아니라 미래사회 신산업의 동력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인경 기자

보도자료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