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고객지원

언론보도

언론보도 게시글 내용으로 제목, 등록일, 조회수, 작성자, 출처, 내용, 첨부파일을 제공합니다.
제목 ‘송파 입체 주소체계’ 전국 확대 눈앞에
등록일 2020-12-28 조회 468
작성자 관리자(KAIS) 출처 서울신문

도로명주소 고도화 시범사업 지정돼, 잠실역 지하공간 내비 활용 모델 구상

서울 송파구가 지하철 2·8호선 잠실역 지하공간에 처음으로 시범 도입한 ‘입체주소’ 체계가 전국 확대 시행을 눈앞에 뒀다. 구는 실내 주소체계를 활용한 다양한 관련 사업 구상에도 착수한다.

송파구는 최근 공포된 도로명주소법 전부개정안에 따라 내년부터 자전거도로, 농로, 건물 내부 통행로, 고가·지하 차로 등에도 별도의 도로명을 부여할 수 있게 됐다고 27일 밝혔다. 입체주소는 복잡한 대규모 실내 복합공간을 특정할 수 있는 고도화된 주소체계다.

잠실역의 경우 지하 환승로를 따라 여러 점포가 있지만, 2호선 공간을 올림픽로 지하 265, 8호선 공간을 지하 305로 뭉뚱그려 분류할 뿐 법정주소 기준이 명확히 없어 상가 관리번호를 주소로 사용해 왔다. 자연히 우편물 수령이나 고객 방문, 홍보 등에 제약이 많았다.

이에 구는 잠실역 지하공간을 대상으로 도로명주소 체계를 실내로 확대하는 계획을 행정안전부에 제안해 국비 2억 2300만원을 확보하고 지난 6월부터 6개월 동안 ‘잠실역 입체주소 도입 및 활용·활성화’ 사업을 시범 실시했다. 통로에 도로명을 붙이고, 통로 중심선을 따라 20m 간격으로 지정된 기초번호를 이용해 실내 점포들에 주소를 부여했다. 잠실역 및 지하상가와 시설물, 간선급행버스체계(BRT) 일대 약 44.761㎡가 대상이었다.

이 밖에도 구는 지난 17일 내년 행정안전부 도로명주소 고도화 시범사업에 지정돼 국비 2억 4000만원을 확보했다. 올해 구축한 잠실역 입체주소 데이터를 활용해 실내 내비게이션 활용 모델을 개발하는 등 2차 연계 사업을 구상할 계획이다.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지역 상황에 맞게 주민들에게 이동 편의를 제공하고 소상공인의 경제활동에도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보도자료 바로가기